2021.10.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1℃
  • 맑음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18.7℃
  • 맑음대전 18.7℃
  • 구름조금대구 20.1℃
  • 맑음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0.0℃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9.2℃
  • 구름조금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7.9℃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트렌드

2021년 스킨케어 브랜드, '닥터지, 설화수' 구매율 성과 두드러져

오픈서베이, 스킨케어 카테고리 채널별 트렌드 & 주요 뷰티 브랜드 성과 발표

 

[코스인코리아닷컴 이효진 기자] 2021년 소비자들은 스킨과 토너, 클렌저, 에센스와 세럼, 앰플, 크림까지 주요 스킨케어 카테고리별로 차별화된 브랜드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닥터지와 이니스프리, 달바, 시드물, 설화수, AHC 등이 주요 스킨케어 카테고리에서 높은 인지 대비 구매율을 보여 주목된다.

 

오픈서베이는 스킨과 토너, 클렌저, 에센스와 세럼, 앰플, 크림까지 주요 스킨케어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소비자들이 어떤 채널에서 뷰티 정보를 탐색하고 제품 구매를 하는지 발표했다. 더불어 주요 스킨케어 브랜드의 성과 또한 살폈다.

 

# 주요 스킨케어 카테고리 정보 탐색 채널, 스킨·토너는 제품 비교 ‘중요’

 

소비자들은 스킨·토너 카테고리 정보 탐색 시 화해 등 화장품 정보 앱을 통한 제품 비교와 유튜브 등 동영상 플랫폼을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렌저 또한 화장품 정보 앱과 동영상 플랫폼이 주요 정보 탐색 채널이지만 전년 대비 인터넷 쇼핑몰과 SNS 등 채널의 중요도가 높아졌다.

 

오픈서베이는 “클렌저는 KBF(주요 구매 요인, Key Buying Factor) 조사 결과에서도 효능·효과와 가격, 가성비를 전년 대비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클렌저 카테고리에서는 좀 더 효능·효과가 좋은 제품을 선택하려는 니즈와 비슷한 효능 효과라면 가격 경쟁력 있는 옵션을 고려하는 니즈가 양방향으로 나타난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에센스, 세럼, 앰플 카테고리는 친구·가족 등 지인이나 포털 사이트 검색, 화장품 정보 앱에서 정보 탐색이 많았다. 이 가운데 유튜브 등 동영상 플랫폼, 오프라인 매장, 인터넷 블로그에서 정보 탐색을 주로 한다는 의견이 전년 대비 높아지면서 제품 특장점 비교 정보나 사용감이나 실사용 후기 등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크림 카테고리는 상대적으로 포털 직접 검색을 통해 정보 탐색을 하는 비율이 높으며 화장품 정보 앱을 통한 정보 탐색 비중은 가장 적은 편에 속했다. 제품 특장점이나 사용감 등 제품 단위의 고민을 하기 앞서 크림 카테고리 자체에 대한 정보를 필요로 하고 있는 것이다.

 

오픈서베이는 이에 대해 “스킨케어 시 크림을 왜 발라야 하는지, 크림에는 구체적으로 어떤 효능·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검색 포털이나 SNS 등에 더 많이 노출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조언했다.

 

 

# 스킨케어 주요 구매 채널, 온라인은 ‘네이버쇼핑’ 오프라인은 ‘H&B스토어’

 

스킨케어 제품의 주요 구매 채널은 온라인은 네이버쇼핑, 오프라인은 H&B스토어가 가장 주요한 판매 채널로 나타났다.

 

온라인 채널의 경우 네이버쇼핑과 쿠팡 중 뷰티 소비자는 네이버쇼핑을 더 찾았다. 네이버쇼핑은 스킨·토너, 클렌저, 에센스, 크림까지 주요 스킨케어 카테고리 모두에서 가장 이용률이 높은 구매 채널로 꼽힌 반면 쿠팡은 네이버쇼핑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오픈서베이는 “네이버쇼핑·쿠팡은 지난 몇 년 사이 이커머스 양대산맥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데, 뷰티 카테고리에 한정할 때는 네이버쇼핑이 크게 앞서는 상황이다”며, “최근 쿠팡 또한 쿠팡라이브 등을 통해 뷰티 카테고리 확대 전략을 펼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오프라인에서는 올리브영으로 대표되는 H&B스토어가 압도적인 강세를 보였다. 다만, 카테고리별 온도 차가 나타났다.

 

가성비 니즈가 중요해지고 있는 클렌저 카테고리는 H&B스토어에서 구매한다는 의견이 매우 높았다(44.9%). 다양한 브랜드 제품을 판매하며 할인, 프로모션 이벤트도 많이 하기 때문에 같은 효능 효과라면 좀 더 가성비 좋은 옵션을 선택하려는 니즈가 높게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스킨, 토너와 에센스, 세럼, 앰플 카테고리는 오프라인 판매 채널 중 H&B스토어 뿐 아니라 백화점이나 원 브랜드 화장품 매장을 이용한다는 의견이 두드러졌으며, 크림 카테고리는 온라인에서 네이버쇼핑, 화장품 브랜드 자사몰, 종합쇼핑몰을 통해 구매한다는 의견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 스킨케어 카테고리별 주요 뷰티 브랜드 성과 살펴보니

 

그렇다면 스킨케어 카테고리별 주요 뷰티 브랜드의 성과는 어떻게 나타났을까. 오픈서베이는 20~49세 여성 소비자 3,000명을 대상으로 수집한 인지 대비 구매율 데이터를 기준으로 스킨케어 카테고리의 주요 브랜드 성과를 확인했다. 인지 대비 구매율이란 해당 브랜드를 알고 있는 사람 중 최근 1년 이내 실제로 구매한 사람의 비율이다. 이를 통해 인지도와 업력 등이 서로 다른 다양한 뷰티 브랜드의 성과를 하나의 기준으로 살펴볼 수 있다.

 

스킨, 토너 카테고리에서는 닥터지, 이니스프리, 달바, 시드물, 설화수가 높은 인지 대비 구매율을 기록했다.

 

 

클렌저 카테고리에서는 닥터지, 마녀공장, 바이오더마, 이니스프리, 시드물이 높은 인지 대비 구매율을 보였다. 닥터지(24.7%), 마녀공장(24.6%), 바이오더마(20.9%)의 수치가 높았으며, 스킨·토너 카테고리에서는 찾아볼 수 없던 마녀공장과 바이오더마가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끈다.

 

 

에센스, 세럼, 앰플 카테고리에서는 달바(19.3%), AHC(18.8%), 설화수(16.9%)가 높은 인지 대비 구매율을 기록했다.

 

오픈서베이는 “스킨, 토너와 클렌저보다 효능 효과에 대한 니즈가 좀 더 높은 카테고리인 덕인지 에스티로더·빌리프 등 백화점 주요 브랜드의 인지 대비 구매율이 높다는 점이 인상적이다”며, “같은 맥락에서 백화점 외 브랜드에서는 미샤, 아이오페 같은 역사가 긴 브랜드가 언급된 점 또한 흥미롭다”고 말했다.

 

 

크림 카테고리는 닥터지(30.6%), 피지오겔(21.0%), AHC(20.0%)가 높은 인지 대비 구매율을 보였다. 특히 닥터지의 스코어가 높게 나타났다. 닥터지라는 브랜드를 인지하고 있는 사람 10명 중 3명은 닥터지의 크림 제품을 최근 1년 이내 구매한 것이다. 닥터지는 설화수, 이니스프리, 시드물 등 브랜드와 함께 주요 스킨케어 카테고리 모두에서 높은 인지 대비 구매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관련태그

#오픈서베이(opensurvey)  #뷰티카테고리리포트2021 #뷰티트렌드웨비나2021  #스킨케어브랜드 #스킨토너 #클렌저 #에센스세럼앰플 #크림 #정보탐색 #화장품정보앱 #화해 #제품비교 #유튜브동영상플랫폼  #닥터지 #이니스프리 #달바  #시드물 #설화수 #AHC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