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6.2℃
  • 맑음강릉 21.1℃
  • 구름조금서울 17.1℃
  • 구름많음대전 16.4℃
  • 맑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7.1℃
  • 구름조금광주 17.4℃
  • 구름많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7.7℃
  • 맑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6.8℃
  • 구름조금보은 14.1℃
  • 맑음금산 15.0℃
  • 맑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7.3℃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이슈&이슈

화장품 공개기업 62개사, 코로나19 장기화 불구 상반기 실적 상승 "장사 잘했다"

증감원 반기보고서 분석, 매출액 15조 3,076억 전년대비 9.8% 증가, 영업이익 39.5%, 순이익 42.3% 증가

 

[코스인코리아닷컴 이효진 기자] 국내 화장품 공개기업들이 올해 상반기 국내외 시장에서의 활약을 기반으로 실적을 끌어올렸다. 코로나19 장기화의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서도 수출이 호조를 보였고 온라인 채널에서의 높은 성장세는 국내는 물론 해외 매출에서도 성과로 이어졌다.

 

다만 상품, 채널 경쟁력을 갖추고 시장 변화에 빠르게 대응한 몇몇 선두 기업의 선전과 달리 중소 화장품 기업에서는 영업적자가 계속되며 코로나19의 상흔이 깊어졌다.

 

코스인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공시자료인 반기보고서를 바탕으로 국내 화장품 공개기업 62개사의 상반기 경영실적을 집계, 분석한 결과 전체 매출액은 15조 3,076억 원으로 전년 동기 13조 9,385억 원에 비해 9.8%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40% 안팎의 성장세를 보였다. 영업이익은 1조 6,342억 원으로 전년 1조 1,713억 원에 비해 39.5%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1조 1,126억 원으로 1년 전보다 42.3% 증가했다.

 

# 공개기업 62개사 상반기 매출액 15조 3,076억 원 9.8% 증가, 영업이익 39.5%, 순이익 42.3% 증가

 

62개 공개기업 가운데 전년보다 매출액이 늘어난 기업은 LG생활건강 등 35개사다. 영업이익이 증가한 기업은 25개사였으며, 이 중 흑자전환한 곳이 4곳이었다. 당기순이익이 증가한 기업은 23개사, 이 가운데 흑자전환한 곳은 4개사였다.

 

반면, 매출액이 줄어든 기업은 27개사였다. 영업이익이 줄어든 기업은 11개사, 적자전환한 기업은 6개사, 영업 손실을 지속하거나 적자폭이 확대된 기업은 20개사에 달했다. 당기순이익이 줄어든 기업은 10개사, 적자전환한 기업은 8개사, 적자를 지속하거나 적자 폭이 확대된 기업은 21개사로 나타났다.

 

# LG생활건강 매출액 1위, 상위 10개사 전년대비 매출액 10.7% 증가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은 매출액을 기록한 화장품 공개기업은 LG생활건강이다. LG생활건강은 상반기 전년 대비 10.3% 증가한 4조 581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이는 2위인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매출액 2조 6,909억 원을 훌쩍 뛰어넘는 규모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의 상반기 매출액은 2조 4,29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1% 늘어났으나 LG생활건강과의 격차가 컸다.

 

2021년 상반기 화장품 공개기업 매출액 상위 10개사 (단위 : 억 원, %)

 

 

화장품업계 빅2로 꼽히는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에 이어 한국콜마(8,081억 원), 코스맥스(7,753억 원), 동원시스템즈(6,079억 원), 한국콜마홀딩스(3,660억 원), 차바이오텍(3,478억 원), 콜마비앤에이치(3,203억 원), 코스맥스비티아이(2,875억 원) 등이 매출액 상위 10개사에 이름을 올렸다.

 

상반기 매출액 상위 10개사의 매출액 합산액은 12조 6,913억 원으로 전년 동기(11조 4,595억 원)에 비해 10.7% 늘어났다. 이는 전체 화장품 공개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인 9.8%를 넘어선 수치다.

 

매출액 성장률에서는 프로스테믹스가 선두에 섰다. 프로스테믹스의 상반기 매출액은 160억 원으로 전년 동기(42억 원)에 비해 280.5%나 급증했다. 내츄럴엔도텍(86.2%), 바이오솔루션(66.2%), 네이처셀(64.2%), 본느(60.2%), 브이티지엠피(56.9%) 등도 50%가 넘는 매출액 성장률을 보였다.

 

이에 비해 폴루스바이오팜의 상반기 매출액은 2,217만원에 불과해 전년 동기 52억 원에서 99.6%나 감소했다. 에이씨티의 매출액도 지난해 상반기 26억 원에서 올해는 3억 원으로 88.2% 줄어들었고, 올리패스의 매출액은 24억 원에서 5억 원으로 81.3% 감소했다.

 

# LG생활건강, 영업이익 1위 상위 10개사 영업이익 전년대비 39.3% 증가

 

화장품 공개기업 중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상위 10개사는 LG생활건강(7,063억 원), 아모레퍼시픽그룹(3,022억 원), 아모레퍼시픽(2,675억 원), 코스맥스(672억 원), 한국콜마홀딩스(533억 원), 콜마비앤에이치(514억 원), 한국콜마(456억 원), 동원시스템즈(414억 원), 미원상사(298억 원), 연우(164억 원)가 차지했다.

 

2021년 상반기 화장품 공개기업 영업이익 상위 10개사 (단위 : 억 원, %)

 

 

이들 상위 10개사의 영업이익 합계는 1조 5,811억 원으로 전년 동기 1조 1,348억 원에 비해 39.3% 증가했다. 다만, 영업이익 상위 10개사 가운데 전년에 비해 영업이익이 증가한 기업은 전체의 절반이 조금 넘는 6개사에 그쳤다.

 

LG생활건강(10.9%), 아모레퍼시픽그룹(190.2%), 아모레퍼시픽(178.1%), 코스맥스(59.0%), 미원상사(36.4%), 연우(123.0%)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나 한국콜마홀딩스(-23.9%), 콜마비앤에이치(-13.7%), 한국콜마(-10.3%), 동원시스템즈(-9.3%)의 영업이익은 전년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

 

영업이익 증가 폭은 잉글우드랩이 독보적이었다. 잉글우드랩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90억 원으로 전년 동기(6억 원) 대비 1328.2%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영업이익도 1년 사이 1,041억 원에서 3,022억 원으로 190.2% 증가했고, 아모레퍼시픽도 962억 원에서 2,675억 원으로 178.1%의 영업이익 증가율을 기록했다. 브이티지엠피(128.8%), 연우(123.0%), 한국화장품제조(119.6%), 코스메카코리아(115.5%), 현대바이오랜드(106.7%)도 100%가 넘는 영업이익 증가율을 보였다.

 

# LG생활건강, 당기순이익 1위 메디앙스, 브이티지엠피 1000%대 증가율 ‘주목’

 

화장품 공개기업 가운데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선두는 역시 LG생활건강이었다. LG생활건강은 올해 상반기 4,852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두며 1위 자리를 지켰다. 그 뒤를 아모레퍼시픽그룹(3,196억 원)과 아모레퍼시픽(1,968억 원)이 차지했다.

 

2021년 화장품 공개기업 당기순이익 상위 10개사 (단위 : 억 원, %)

 

 

이 밖에 당기순이익 상위 10개사에는 콜마비앤에이치(372억 원), 코스맥스(359억 원), 동원시스템즈(342억 원), 미원상사(302억 원), 한국콜마홀딩스(288억 원), 한국콜마(273억 원), 메디앙스(148억 원)가 포함됐다.

 

이들 상위 10개사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합계는 1조 2,10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030억 원)에 비해 50.7%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당기순이익이 1,000억 원에서 3,196억 원으로 219.8%나 늘어난 것을 비롯해 아모레퍼시픽(167.1%), 코스맥스(139.8%) 등의 두드러진 당기순이익 증가세가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다만 당기순이익 상위 10개사에 속한 대부분 기업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당기순이익을 늘린 가운데 콜마비앤에이치(-19.4%)와 한국콜마홀딩스(-45.8%)만 당기순이익이 두자릿수 감소했다.

 

당기순이익 성장률은 메디앙스가 압도적이었다. 메디앙스는 올해 상반기 148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둬 전년 동기(6억 원) 대비 2222.7%의 당기순이익 성장률을 기록했다. 1년 사이 당기순이익이 25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브이티지엠피의 당기순이익도 지난해 7억 원에서 올해 상반기 140억 원으로 1805.6% 증가했다.

 

이 밖에도 프로스테믹스(569.0%), 코스맥스비티아이(224.7%), 아모레퍼시픽그룹(219.8%), 코스메카코리아(174.3%), 아모레퍼시픽(167.1%), 코스맥스(139.8%), 현대바이오랜드(120.4%), 애경산업(117.7%), 연우(108.1%) 등이 100%가 넘는 당기순이익 증가율로 시선을 모았다.

 

# ‘화장품 빅2’ LG생활건강-아모레퍼시픽그룹, 코로나19 장기화 속 실적 개선 지속

 

국내 대표 화장품 기업인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도 올해 상반기 실적 개선을 지속했다. 매출액은 물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플러스 성장을 지속하며 업계 빅2의 위용을 과시했다.

 

올해 들어 백신 접종 확대로 코로나19 해소에 따른 경기 회복 기대감이 높았다. 그러나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다시금 경영 활동에 먹구름이 낀 가운데 두 기업 모두 럭셔리 브랜드와 채널 다변화로 돌파구를 마련했다.

 

LG생활건강은 중국 럭셔리 화장품 시장의 경쟁 심화에도 ‘후’, ‘오휘’, ‘숨’ 등 주요 럭셔리 브랜드들이 호실적을 거두며 현지 시장에서의 높은 수요를 확인했고,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온라인 채널에서 높은 성장세가 국내와 해외 매출을 끌어 올렸다.

 

 

LG생활건강은 올해 상반기 4조 581억 원의 매출액에 영업이익 7,063억 원, 당기순이익 4,852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3%, 10.9%. 10.6% 증가한 수치로, 사상 최대 상반기 실적이다.

 

뷰티(Beauty)와 데일리 뷰티(Daily Beauty)를 합산한 전체 화장품 매출은 2조 9,111억 원, 영업이익은 5,732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9%, 17.4% 성장했다.

 

특히 코로나19 가운데서도 럭셔리 화장품과 중국 사업이 높은 성장세를 보이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면서 뷰티(Beauty/화장품)사업의 상반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4.3% 증가한 2조 2,744억 원, 영업이익은 18.4% 증가한 4,733억 원을 달성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상반기 매출액 2조 6,909억 원, 영업이익 3,022억 원, 당기순이익 3,196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4%, 190.2%, 219.8% 성장했다. 그룹 전체 화장품 부문 매출은 2조 4,989억 원으로 집계됐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측은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온라인 채널에서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며 국내와 해외 매출이 모두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면서 “특히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혼란이 가중된 해외 시장에서도 온라인 채널의 선전에 힘입어 아모레퍼시픽 해외 매출이 10% 가까이 성장하는 성과를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전년 동기 대비 11.1% 증가한 2조 4,294억 원의 매출액과 178.1% 증가한 2,675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1,968억 원으로 1년 전에 비해 167.1% 증가했다.

 

# ODM 빅3 한국콜마, 코스맥스, 코스메카코리아 ‘실적 청신호’ 반짝

 

국내 ODM 빅3 업체인 한국콜마와 코스맥스, 코스메카코리아의 상반기 실적에서는 업황의 어려움 속에서도 화장품 부문의 회복이 눈에 띄었다.

 

한국콜마는 상반기 매출액이 8,081억 원, 영업이익 456억 원, 당기순이익 273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3%, 34.3%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0.3% 마이너스 성장했다.

 

이는 자회사 HK이노엔의 일회성 비용용(기술 수수료, 세무 비용 90억원)이 반영된 영향으로, 화장품 부문은 회복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게 증권가의 분석이다. 최대 고객사의 재고 조정으로 인해 매출이 부진했으나 고마진 썬제품 매출 기여 확대로 수익성은 회복됐다는 것.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화장품 부문은 매출액이 2년 만에 플러스 성장세로 돌아섰고, 중국 북경법인의 하락세 마무리와 무석법인 고성장 지속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코스맥스는 상반기 매출액이 7,753억 원, 영업이익 672억 원, 당기순이익 359억 원으로 각각 9.6%, 59.0%, 139.8% 증가했다. 지난해 이후 급변하는 외부 충격에 빠르게 대응, 국내와 중국에서의 경쟁력을 재입증하며 실적 상승을 지속하고 있음을 상반기 실적으로 보여준 것. 특히, 2분기 실적만 놓고 보면 역대 분기 최대 매출, 최대 이익을 달성했다.

 

코스메카코리아는 상반기 매출액이 2,054억 원, 영업이익 121억 원, 당기순이익 7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0%, 115.5%, 174.3% 증가했다.

 

코스메카코리아의 실적 개선에서는 계열사인 잉글우드랩의 역할이 컸다. 잉글우드랩은 상반기 매출액이 827억 원으로 1년 전에 비해 33.5%나 늘어났을 뿐 아니라 영업이익은 90억 원으로 1328.2% 급증하고,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코스메카코리아의 2분기 실적은 창사 이래 분기 최대 실적”이라며 “미국법인인 잉글우드랩이 매출 성장과 영업이익 흑자전환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고, 잉글우드랩코리아 또한 미국 온라인 고객사로의 수출 확대로 매출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 온라인 개척 나선 로드숍 브랜드, 하반기 실적 회복할까

 

한때 K-뷰티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로드숍 브랜드들은 올해 상반기에도 씁쓸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다만 온라인 채널 강화와 오프라인 채널 효율화 등 체질 개선을 통해 적자 폭을 줄이는 등 변화의 기류가 읽힌다.

 

대표적인 로드숍 브랜드인 이니스프리와 에뛰드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아픈 손가락’이 됐다. 다만 올해 2분기에는 온라인 매출 확대와 지속적인 채널 효율화로 인해 수익성이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니스프리는 올해 2분기 매출액이 87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5% 마이너스 성장했으나 오프라인 채널 효율화로 인한 수익 구조 개선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에뛰드의 2분기 매출액은 262억 원으로 1년 전에 비해 11.4%나 줄었으나, 영업적자는 15억 원에 그쳐 적자 폭을 줄였다. 오프라인 매장 수 감소로 전체 매출은 하락했으나 온라인 매출 비중 확대로 적자 폭은 감소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1세대 화장품 로드숍 ‘미샤’를 운영하고 있는 에이블씨엔씨는 상반기 매출액이 줄어들고 영업적자와 당기순손실을 지속했다. 매출액은 1,42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6%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120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손실 폭을 줄였으나 당기순손실은 306억 원으로 1년 전에 비해 늘어났다.

 

클리오도 올해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한 1,140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52억 원, 3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1%, 53.1% 감소했다.

 

잇츠한불은 상반기 매출액 711억 원을 기록,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2.0%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30억 원에서 올해는 38억 원으로 24.9% 증가했으나 2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

 

토니모리는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9.4% 줄어든 555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그러나 영업손실은 50억 원으로 150억 원에 달했던 1년 전에 비해 적자 폭을 대폭 줄였다. 당기순이익도 9억 원으로 230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던 1년 전과 달리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적자를 기록했으나 올해 들어서는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영업적자폭을 대폭 축소했다는 게 토니모리 측의 설명이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2분기 토니모리의 사업전략은 ‘리빌딩’”이라며 “화장품 사업은 국내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사업구조를 온라인과 해외를 필두로 매출 구조를 개편하는 등 빠른 결실을 통해 하반기 실적 회복을 가시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21년 상반기 화장품 공개기업 62개사 경영실적 (단위 : 억 원, %)

 

관련태그

#화장품공개기업  #화장품상장기업 #코스피 #코스닥 #62개기업 #2021년상반기실적분석  #코로나19장기화 #매출액15조3076억원9.8%증가  #영업이익1조6342억원39.5%증가 #당기순이익1조1126억원42.3%증가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 #한국콜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