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10.4℃
  • 구름많음강릉 17.7℃
  • 서울 11.0℃
  • 흐림대전 14.7℃
  • 구름많음대구 18.5℃
  • 흐림울산 18.9℃
  • 흐림광주 17.6℃
  • 구름많음부산 17.6℃
  • 흐림고창 15.5℃
  • 맑음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2.0℃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5.3℃
  • 구름많음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지자체

대구시, 수출기업 지원 위해 머리 맞댄다

대구수출지원협의회 킥오프 회의, '해외마케팅 전문기관, 지원기관' 등 역량결집 지원 강화

 

[코스인코리아닷컴 김민석 기자] 대구시는 4월 15일 대구시청 별관 대회의실에서 ‘대구수출지원협의회(위원장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2020년 대구 수출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년 대비 16.4% 감소한 62.7억 달러로 크게 감소했다. 지역 수출 비중의 48.1%를 차지하는 기계류를 비롯해 전자전기, 섬유, 철강금속 등 대부분의 품목에서 감소하며 수출기업의 어려움을 대변하고 있다.

 

2021년 1월 지역 수출은 6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6.1% 상승을 기록하며 2020년 2월 이후 11개월 만에 회복세로 전환, 수치에는 청신호가 켜졌지만 대부분의 지역 기업이 체감하는 수출환경은 아직도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대구시는 ‘대구수출지원협의회’를 구성, 운영해 해외마케팅 전문기관, 지역 주력산업 기관과 기업, 지원기관이 힘을 모아 지역 통상분야 역량을 결집하고 지역 수출기업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정책을 논의했다.

 

디지털 교역 활성화에 따른 복잡, 다양한 통상이슈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신규 사업을 모색해 적기에 실행하기 위해 개최된 이번 회의는 국내외 최신 통상환경 동향공유 및 대응방안 논의, 수출기업지원 신규사업 검토, 두 가지 부문으로 진행됐다.

 

통상환경 동향공유와 대응방안에서는 미얀마 국가비상사태에 따른 지역기업 피해현황과 대책, 미-중 무역갈등 등 보호무역 주의에 따른 기업 대응방안,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해외 마케팅 총력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기업지원 신규 사업에서는 수출기업 통관 애로 지원(대구본부세관), 글로벌 온라인 입점기업 입점 후 지원프로그램(대구테크노파크), 로봇산업 부품소재 중소기업을 위한 수출지원책(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구본부), 물류비 지원(대구상공회의소 등), 유럽의 강화된 인증규정 대응 의료기기 수출기업 지원(대구경영자총협회), 대구형 디지털 페어 구축(대구경북디자인센터) 등 위드 코로나 시대 맞춤형 사업을 중심으로 수출기업 애로사항에 대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화두는 물류지원과 시장개척으로 물류지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물류비가 상승하고 해상운송의 경우 컨테이너 운임비 상승과 선박 확보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을 위해 기존에 추진하고 있는 해외공동물류사업의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해외 거점을 활용한 신규 현지화 지원사업을 추진해 기업의 직접적인 부담을 완화할 예정이다.

 

시장개척은 기업 비즈니스 통상환경의 변화에 발맞춰 해외 온라인 플랫폼 입점과 라이브커머스 지원 대상국과 기업 수를 확대하고 온라인 플랫폼 입점 후의 지원사업도 고려하며 공간솔류션(V-타워)을 활용한 3D 가상전시상담회를 부문을 확대해 추진할 계획이다. 또 로봇, 의료, 물 산업 등의 수출경쟁력 강화와 컨설팅을 위한 신규사업도 담당부서와 검토해 진행할 예정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터널을 지나온 지역 수출기업의 재도약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이다”면서 “글로벌 경제 회복에 발맞춰 지역 통상분야 전문기관, 경제계 등과 협력해 수출기업 지원을 위한 선제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대구시 #대구수출지원협의회  #대구수출지원협의회킥오프회의  #수출기업지원  #해외마케팅전문기관 #주력산업기관기업 #지원기관역량결집  #수출기업실질적지원정책논의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