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1℃
  • 구름많음강릉 18.4℃
  • 구름조금서울 21.3℃
  • 흐림대전 22.0℃
  • 구름많음대구 20.2℃
  • 흐림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3.0℃
  • 흐림부산 21.1℃
  • 구름조금고창 19.9℃
  • 흐림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16.2℃
  • 구름많음금산 21.0℃
  • 구름많음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19.0℃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이슈&이슈

중국, '화장품 최대 성수기' 다가온다

10월 중추절, 11월 11일 광군제 등 ‘성큼’ 코스맥스, LG생활건강, 한국콜마 ‘수혜’ 전망

 

[코스인코리아닷컴 이효진 기자] 코로나19 확산 이후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화장품 업계가 10월초 중추절, 11월 11일 광군제 등 최대 성수기를 앞두고 있다. 이에 국내 화장품 업계에도 수혜가 전망된다.

 

# 코로나 이후 중국 현지 화장품 수요 빠른 회복세

 

코로나19 이후 중국 현지 화장품 수요는 완만한 회복 추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화장품 소매판매액은 4월부터 전년 동기 대비 성장세로 전환했으며 3분기에도 7월 9.2%, 8월 19% 증가했다. 8월 화장품 소매판매 증가율은 올해 중 가장 높은 수치이기도 하다.

 

8월 중국 화장품 소매판매액 (단위 : %)

 

 

중국 화장품 수입액은 코로나19가 절정이었던 3월에는 역성장하면서 부진했으나 4월부터 20% 이상의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한국 화장품 수출액 또한 중국을 중심으로 3개월 연속 두자리수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중국 화장품 수입 추이 (단위 : 백만달러, %)

 

 

여기에 중국 화장품 업계의 최대 성수기가 다가오고 있다. 중국 화장품 산업은 10월 초 중추절, 11월 11일 광군제 등 최대 성수기에 진입하고 있다. 통상 광군제가 있는 11월 화장품 산업 매출이 평월보다 20% 이상 커 최대 성수기이고 그 다음이 춘절과 중추절이다. 이에 중국 화장품 업계의 최대 성수기를 앞두고 실적 호조가 예상되는 화장품 업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나은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 화장품 업계의 최대 성수기를 맞아 한국 화장품 업계도 수혜가 예상된다”면서 “다만 수혜는 업체별로 다르게 이어질 것이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가장 큰 수혜는 생활용품 시장, 그리고 온라인이다”며 “온라인 고객사 성장과 세정제 효과가 돋보이는 코스맥스를 최선호주로 추천하며 럭셔리 호조와 생활용품 효과가 부각되는 LG생활건강과 한국콜마의 실적 또한 양호할 전망이다”고 말했다.

 

# 다가오는 성수기, 화장품 ODM 업계 수혜 전망

 

올해 중국 화장품 시장에서 ODM 업체의 영업환경은 양호하게 나타나고 있다. 중국인들의 해외 소비가 어려워지고 화장품 주요 채널인 면세 채널이 부진하면서 온라인 고객사의 성장이 돋보이고 있다. 여기에 손세정제 등 품목 다각화 효과가 가세하면서 코스맥스와 한국콜마의 다양한 제품 라인업과 생산 경쟁력이 두각을 드러내는 모양새다.

 

코스맥스는 상반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데 이어 3분기에도 실적 호조가 지속될 전망이다. 한국콜마는 화장품 수익성 호조에도 상반기 역성장은 불가피했으나 3분기부터 매출액도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가 예상되고 있다.

 

나은채 연구원은 “코스맥스는 국내와 중국 모두 온라인 고객사 비중이 크게 상승하고 있다. 이에 상반기 손세정제 매출 비중이 6%였는데 동남아와 미주 등지에서 대형 고객사 확보는 2분기부터 본격화되면서 하반기는 손세정제 비중이 더욱 상승할 전망이다”고 말했다. 이어 “화장품에서도 국내뿐 아니라 중국 수익성 턴어라운드가 고무적이었으며, 하반기는 미주 영업손실폭 축소가 관전 포인트”라고 짚었다.

 

코스맥스는 2분기 손세정제, 소독제 주문에도 불구하고 생산성 부진으로 인해 미주 사업 영업 적자 규모가 컸다. 그러나 추후 생산성이 정상화되고 영업손실이 축소될 것이라는 게 나은채 연구원의 분석이다.


 

 

한국콜마는 화장품 수익성 정상화와 외형 회복에 시선이 쏠린다. 카버코리아 등 핵심 고객사 오더 부진 등 전반적인 내수 업황 부진의 영향을 받고 있으나 3분기부터 기저가 크게 낮아졌고 애터미향 매출이 2분기보다 증가하면서 전체 매출 성장을 견인할 전망이다.

 

나은채 연구원은 “애터미향 매출액은 2분기에 약 300억원대로 국내 화장품 매출 비중 20%를 상회했으며, 3분기에는 약 500억원으로 매출 비중 약 30%를 차지할 전망”이라며 “애터미의 중국 사업에서 화장품 매출이 건기식을 상회하는 것으로 파악되며 애터미향 매출액은 수익성이 다른 브랜드보다 높다는 점에서 하반기 실적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 LG생활건강, 본질적인 럭셔리 수요 호조와 빛나는 생활용품

 

럭셔리 화장품 수요도 견고하다.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모두 면세 비중이 높아 화장품 부문 매출액과 영업이익 감소는 불가피하다. 하지만 중국의 수요 호조가 실적에 영향을 줄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 면세점 매출 추이 (단위 : 백만달러, %)

 

 

LG생활건강은 ‘후’ 브랜드가 지속적으로 높은 성장을 지속하면서 M&A 효과가 외형 부진을 방어할 전망이다.

 

나은채 연구원은 “위생용품 위주로 생활용품 시장 호조와 프리미엄 제품 비중 확대, M&A 효과 등에 힘입어 생활용품은 3개 사업부 중 가장 양호한 퍼포먼스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전방위적으로 화장품, 생활용품 업체들의 실적 부진 속에서 실적 모멘텀, 꾸준한 확장 전략이 고무적이다”고 평가했다.

 

관련태그

#중국 #10월 중추절 #11월 11일 광군제  #화장품 최대 성수기  #한국 화장품 #수혜 전망  #코스맥스 #LG생활건강 #한국콜마  #럭셔리 #후 #애터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