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흐림동두천 8.3℃
  • 구름많음강릉 11.6℃
  • 박무서울 8.6℃
  • 박무대전 11.7℃
  • 박무대구 4.3℃
  • 구름많음울산 11.0℃
  • 박무광주 7.4℃
  • 연무부산 13.1℃
  • 구름조금고창 10.5℃
  • 맑음제주 14.0℃
  • 맑음강화 7.4℃
  • 구름많음보은 1.2℃
  • 흐림금산 5.1℃
  • 구름조금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2019 서울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박람회

업체

LG생활건강, 3분기 사상 최대 실적 기록 56분기 연속성장 '기염'

매출 1조 9,649억, 영업이익 3,118억 달성 3분기 연속 3,000억 이상 영업이익 달성

 

[코스인코리아닷컴 김대환 기자]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2019년 3분기 전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1% 성장하며 분기 최대 매출인 1조 9,649억원을 달성하고 영업이익은 12.4% 성장한 3,118억원을 달성했다.

 

중국과 한국 등 아시아 주요 시장의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계속되는 럭셔리 화장품에 대한 높은 수요에 후, 숨, 오휘 등 다양한 브랜드로 대응하며 흔들림 없는 성장을 이어갔다. 신규 진입자의 증가로 어려웠던 중저가 화장품은 높은 경쟁 강도를 견디지 못한 경쟁사들의 이탈이 생기면서 시장 환경 개선의 여지를 확인했다. 동시에 신규로 인수한 뉴 에이본(New Avon)을 통한 해외 시장 확장을 가시화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

 

3분기 중 인수를 완료한 뉴 에이본(New Avon)은 외형 성장보다는 수익성 개선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미주(북미, 남미) 시장은 아시아와 더불어 글로벌 화장품과 퍼스널케어의 최대 시장으로 LG생활건강은 뉴 에이본(New Avon) 인수를 통해 미주 시장 진출을 뒷받침할 디딤돌을 마련했다. 특히 미국은 중국의 2배 가까운 퍼스널케어 사업 규모를 가진 시장으로 생활용품 사업의 수평적 확대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생활용품은 가격경쟁 심화로 사업환경이 더욱 악화된 국내 시장에서 성장함과 동시에 중장기적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해외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일본과 중국에서 긍정적인 시장 반응을 기반으로 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LG생활건강 209년 3분기 매출, 누계 매출과 영업이익 현황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56분기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58분기 증가세를 이어가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꾸준히 성장했다.

 

3분기 누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3% 증가한 5조 6,721억원, 영업이익은 12.9% 증가한 9,354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1분기부터 분기 영업이익 3,000억원 이상을 달성하며 매 분기 안정적으로 높은 성장을 이룬 결과,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누계실적을 실현했다.

 

# 화장품 사업 : 매출 1조 1,608억원, 영업이익 2,119억원 전년대비 21.6%, 15.1% 증가

 

화장품 사업은 3분기 매출 1조 1,608억원, 영업이익은 2,11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6%, 15.1% 증가했다.

 

‘후’는 다양한 시장 변화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주요 채널에서 꾸준히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며 전년 동기 대비 28%의 매출 성장을 이루었다. 또 ‘숨’의 초고가 라인인 ‘숨마’가 83%, ‘오휘’의 최고급 라인인 ‘더 퍼스트’가 74% 성장하며 브랜드의 럭셔리 포지셔닝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해외 사업은 럭셔리 화장품에 대한 수요 증가에 따라 중국, 일본, 베트남 등 아시아 주요 시장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CNP’도 기대 이상의 높은 매출 성장세(36% 증가)를 보이며 또 하나의 럭셔리 브랜드 탄생 가능성을 선보였다.

 

# 생활용품 사업 : 매출 4,011억원, 영업이익 451억원 전년대비 3.0%, 5.7% 증가

 

생활용품 사업은 3분기 매출 4,011억원, 영업이익 4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0%, 5.7% 증가했다. 심화되는 가격 경쟁으로 어려운 국내 사업 환경에서도 사업의 복잡성을 줄이고 투명성을 높이는 체질 개선에 노력한 결과, 생활용품 시장점유율 1위 입지를 유지하는 동시에 2위와의 격차를 확대했다. 또 일본과 중국에서도 진출 초기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장을 시작했다.

 

# 음료 사업 : 매출 4,029억원, 영업이익 549억원 전년대비 2.4%, 7.9% 증가

 

음료사업은 3분기 매출 4,029억원, 영업이익은 5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 7.9% 증가했다. ‘코카콜라’, ‘스프라이트’, ‘조지아’를 비롯한 주요 브랜드가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꾸준한 신제품 출시로 제품 라인업 강화와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시장의 좋은 반응을 이끌며 성장세를 가속화해 시장점유율도 전년 말 대비 0.4%p 증가한 31.7%를 기록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