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2 (수)

  • 흐림동두천 7.5℃
  • 흐림강릉 8.8℃
  • 서울 8.0℃
  • 대전 9.7℃
  • 구름많음대구 9.1℃
  • 흐림울산 12.3℃
  • 흐림광주 9.5℃
  • 흐림부산 12.7℃
  • 흐림고창 8.6℃
  • 흐림제주 12.3℃
  • 흐림강화 7.3℃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9.5℃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6℃
  • 구름많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캐나다

[캐나다 리포트] 세포라, 화학물질 안전성 강화 정책 발표

'안전한 재료와 투명성 강화' 전략 2020년까지 모든 성분 공개 화학물질 3년내 50% 축소

[코스인코리아닷컴 소피아 길 캐나다 통신원] 환경보호기금(Environment Defense Fund)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세포라(Sephora)는 주요 미용 소매업체 중 처음으로 공개 가능한 화학약품 정책을 발표했다.
 
LVMH 소유의 전문 소매업체의 정책은 '안전한 재료와 투명성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웹사이트나 매장에서 판매되는 모든 미용과 개인케어 제품에 전 세계적으로 적용된다. 세포라(Sephora)는 2020년까지 보유하는 모든 공식 미용과 개인관리 제품에 대해 미국 웹사이트에 의도적으로 추가된 모든 성분들을 공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포름알데히드, 옥시벤존, 특정 파라벤, 프탈레이트를 포함한 '화학물질 우선순위'를 식별해 그 분류를 줄이고 제거하며 향후 3년 동안 이러한 성분을 함유한 제품의 수를 50% 줄인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세포라 관계자는 "고품질의 뷰티 제품을 가장 잘 선택할 수 있다는 신뢰와 지식을 가지고 우리 고객들이 세포라에 온다. 우리의 고객에 대한 책임에는 제품 안전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집중이 포함된다"라고 밝혔다.
 
 

관련태그

세포라  화학성분  투명성  2020년  공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