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9℃
  • 맑음강릉 19.5℃
  • 연무서울 15.9℃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8.9℃
  • 맑음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4.1℃
  • 맑음보은 15.7℃
  • 구름조금금산 17.0℃
  • 구름조금강진군 20.1℃
  • 맑음경주시 20.3℃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2019 서울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박람회

업체

토니모리, 2년만에 흑자전환 '턴어라운드' 본격화되나?

2분기 매출 460억 달성 자회사 메가코스, 해외, 신채널사업 수익성 호전

 

[코스인코리아닷컴 이수진 기자] 스트리트 컬처 브랜드 토니모리(회장 배해동)가 지난 2017년 2분기 이후 처음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토니모리는 자회사 OEM ODM 전문 메가코스의 2분기 실적 호전과 해외, 신채널 사업인 '컨시크, 닥터오킴스' 등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면서 2년만에 흑자전환하는 등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지난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토니모리의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46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2%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13억 원을 기록했다. 별도기준으로는 매출액 425억 원, 영업이익은 2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7%와 7.1% 성장하는 반등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한 3분기 연결재무제표에 따른 총 70억 원의 적자를 딛고 일어난 것이라 큰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다.  지난 2017년 4분기 당기순이익이 30억 원이었던 토니모리는 지난해 1분기 35억 원 흑자로 전환하기도 했지만 2분기와 3분기 모두 19억 원, 35억 원 적자로 고전했다. 특히 4분기에는 58.2억원의 손실을 내며 상당한 타격을 입었다. 또한 엎친데 덮친격으로 올해 1분기의 당기순이익은 25억 6300만원이 적자로 전년 동기 35억 원에 한참을 못미치는 수익을 보여줬다.

 

토니모리의 2분기 실적 호전은 공장 가동 이후 적자이던 ODM(제조자개발생산) 자회사 메가코스의 실적이 개선된 결과로 풀이된다. 자회사인 메가코스는 공장 가동 이후 최고치인 67억 원의 매출과 영업적자 2억원을 기록했다. 마스크시트 전용라인의 신규 가동에 따른 원가 절감과 외부 고객사를 통한 매출이 증가세를 보이면서 전반적인 수익성 호전으로 연결됐다.


해외 부문에서의 호실적도 흑자 전환의 배경이 됐다. 올해 2분기 해외 부문 매출은 사상 최고치인 112억 원을 기록했다. 또 신규채널 사업과 면세점 사업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홈쇼핑 채널에서는 지난해 11월 론칭한 '컨시크'가 시장에 안착했고 '닥터오킴스'도 H&B스토어 채널 진출을 앞두고 있는 등 신규 채널 사업에서 사업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아울러 토니모리가 5월 출시한 프롬강화 맑은 약쑥 퍼스트에센스는 단기간에 6만 개를 판매하며 스킨케어 분야에서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가고 있다.

 

토니모리 2019년 2분기 연결기준 실적 (단위 : 백만원)

 

 

토니모리의 3분기 전망도 긍정적이다. 메가코스의 2분기 실적은 매출액 증가 폭을 넘어서는 것으로 실적 호전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한다. 7월 초 매각에 성공한 천안물류센터 매각이익 등 영업 외 실적도 향후 연결 실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해외 시장과 신채널의 매출 성장은 채널 확장을 위해 노력했던 결과가 서서히 실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자회사들의 본격적인 턴어라운드가 시작되고 있다. 제조사 메가코스와의 시너지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남에 따라 안정적인 수익 창출과 원가 절감도 이어질 것이다”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