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30.2℃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3.8℃
  • 흐림대구 29.4℃
  • 흐림울산 29.0℃
  • 흐림광주 27.6℃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30.7℃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자료실

한국의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하락과 대응과제 전국경제인연합회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2-03-16 10:21:47
  • 조회수 : 377

지난 2013~2019년 7년 연속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한 한국의 대중국 수출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은 지난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다가 2020년과 2021년 대만에 이어 점유율 2위를 내려왔다. 주요 원인으로는 ▲미국의 대중국 반도체 기술․장비 수출 제한에 따른 중국의 대만산 반도체 수입 증가 ▲아세안 6개국(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필리핀) 약진 ▲중국의 부품, 소재 자급화 정책에 따른 범용소재 위주 한국의 대중국 부품·소재 수출 감소 등이 거론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015년 기준 중국의 20대 수입국 중 G5(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한국, 대만, 아세안6(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필리핀)의 2012년~2016년 대비 2017년~2021년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들 국가 중 한국의 점유율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한국의 점유율은 2012년~2016년 9.8%에서 2017년~2021년 8.8%로 1.0%p 하락했고 패권경쟁 중인 미국도 1.0%p 줄었다. 반면, 글로벌 공급망의 허브로 변모하고 있는 아세안 6개국과 대만의 점유율은 각각 2.5%p, 0.8%p 늘었다. 이 기간 대만의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이 늘어난 것은 미국이 중국군에 활용될 수 있다는 이유 등으로 중국에 대한 반도체 기술과 장비 수출을 제한한 이후 중국의 대만산 반도체 수입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미국은 2020년 중국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업체 SMIC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자국 기업들의 반도체 기술과 장비 수출을 사실상 제한했다.


한국의 최대 대중국 수출품 메모리 반도체 제외 시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은 2012년~2016년 8.8%에서 2017년~2021년 6.8%로 2.0%p 감소한 반면, 아세안 6개국 점유율은 2.8%p로 늘었다.


2018년 기준으로 승용차, 의약품, 화장품, 유아용 식료품, 플라스틱 제품 등 중국의 10대 수입 소비재 수입시장에서 한국의 시장점유율은 2012년~2016년 5.4%에서 2017년~2021년 4.2%로 1.2%p 감소했다. 이 기간 중국의 화장품 대프랑스 수입이 2012년~2016년 대비 2017년~2021년 약 4배 증가함에 따라 G5, 아세안6 중 프랑스만 유일하게 시장점유율이 2.3%p 상승했다.


네티즌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