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2℃
  • 구름많음강릉 16.0℃
  • 구름조금서울 13.9℃
  • 흐림대전 12.3℃
  • 구름조금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6.7℃
  • 연무광주 15.1℃
  • 흐림부산 15.2℃
  • 맑음고창 15.3℃
  • 흐림제주 15.8℃
  • 구름조금강화 14.6℃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2.0℃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위기의 K-뷰티 "균형, 진정성, 공유가치(BTS) 고루 갖춰야 한다"

2019 화장품 산업 이슈와 전망 컨퍼런스 한태수 솔트리 대표 제시

 

 

[코스인코리아닷컴 박소현 기자] "위기를 맞이한 K-뷰티가 생존하려면 Balance(균형), Trust(진정성), Sharing Value(공유가치)란 BTS를 고루 갖춰야 한다"

 

11월 8일 코스인과 한국화장품공업협동조합, 성균관대학교, 아이큐어가 공동주관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화장품협회, 대한화장품학회, KC-OEM협의회, 경기화장품협의회, 제주테크노파크, 남원시화장품산업지원센터, 충북화장품산업협회 후원으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글로벌 이슈, 2019 화장품 시장 이슈와 전망 컨퍼런스’에서 2019년 한국 화장품업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 제시됐다.

 

이날 컨퍼런스는 K-뷰티 미래와 국내 화장품 시장 이슈, 유통채널 전망, 국내 화장품 제도정책 현황과 개선 추진 방향, 화장품 소비 트렌드 전망과 시사점, 글로벌 화장품 시장 이슈와 전망, 한국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 등을 공유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화장품 업계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날 컨퍼런스는 최상숙 충북대학교 교수의 좌장으로 첫번째 주제발표는 한태수 솔트리 대표이사가 나섰다. 한태수 대표는 “2019년 화장품 시장을 전망하는 이번 컨퍼런스의 첫 강연주자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K-뷰티 미래, 일장춘몽으로 끝날 것인가?’를 주제로 한 발표를 시작했다.

 

한 대표는 “2018년 K-뷰티를 숫자로 표현한다면 화장품 시장 규모 27조원, 화장품제조판매업자 12,000개, K-뷰티 수출액 49억 달러, 시장 성장률 3.6%로 요약된다”면서 “단순히 숫자만 봤을 때는 성과가 있던 것처럼 보이지만 화장품 시장은 사실상 답보 상태”라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기능성 화장품 생산실적은 총 4조 8,558억 원으로 신규 품목(염모, 탈모, 여드름 외) 제외시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였다”면서 “이 같은 의약외품을 제외하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고 그나마도 고가의 한방기초 제품이 전체 생산액을 주도한 것”이라 설명했다.

 

2018년 국내 화장품 업계에 대해 한 대표는 “중국 사드만 해결되면 다시 예전처럼 잘 될 것이란 기대를 품은 채로 기다리고 있다”면서 “결국 근본적인 문제점이 뭔지 모르고 헤매는 상황”이라 꼬집었다. 이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의 규제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위기를 극복하려면 동남아시아와 유럽 시장 수출 다변화와 면세점 전략 재조명이 필요하다”면서 “지속 가능한 기업 전략을 수립하고 국내 화장품 유통도 혁신해야 할 것”이라 조언했다.

 

또 한 대표는 2019년 화장품시장 전망에 대해 “K-뷰티 산업을 미리 준비하지 않는다면 일장춘몽으로 끝나게 될 것”이라 경고했다. 그는 2019년을 '황금돼지의 해'로 나기 위해 K-뷰티 파워를 창출해 내는 Global, 양적 성장과 질적 경쟁력을 함께 성장시키는 브랜딩 Ownership, 소비자와 소통해 브랜드 가치를 키우는 Loyalty, 수출·현지유통을 보다 강화하는 Driving과 Positioning, Innovative Thinking, Global O2O conversion 등 ‘GOLD PIG’ 전략을 제시했다.

 

한 대표는 2019년 키워드로 ▲제품을 넘어서 브랜드 ▲Treno - Tech ▲020 융합유통(경험소비) 등 3가지를 꼽았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SNS 인플루언서와 K-뷰티 크리에이터를 좇는 InMobi 소비자를 잡아야 한다”면서 “단순한 제품 판매보다는 브랜드 팬을 확보하고 비가격 경쟁의 카테고리를 창출하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2019년 화장품 시장 트랜드를 전망했다.

 

마지막으로 한 대표는 “한국 화장품 업계가 적자생존하려면 성장N수익, 스탠다드N유니크, 온N오프, 내수N글로벌 사이에서 Balance를 찾고 해외 현지 사업자와의 적극적인 콜라보레이션과 수익배분, 착한 경영을 통해 파트너쉽을 쌓는 Trust와 공공외교의 핵심 한류인 K-뷰티에서 Sharing Value를 찾는 ‘BTS’를 모두 갖춰야 한다”면서 주제발표를 마쳤다.

 

이번 한국 화장품 산업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발표한 솔트리 한태수 대표는 2012년부터 매년 강연자로 꾸준히 컨퍼런스에 참여하고 있으며 ▲2012년 ‘콜라보레이션’ ▲2013년 ‘동행과 힐링’ ▲2014년 ‘리브 엔딩’ ▲2015년 ‘르네상스’ ▲2016년 ‘정반합’ 등의 현 시대를 반영하는 정확한 분석과 타당성 있는 미래 전망을 제시하고 있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에는 한태수 솔트리 대표, 양성준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생약국 화장품정책과 보건연구관, 조완구 전주대학교 교수 겸 대한화장품학회(SCSK) 수석부회장, 박지혁 닐슨 이커머스 솔루션사업부 상무, 박동욱 코트라(KOTRA) 시장조사팀장, 민병욱 비즈인원(인도네시아, 싱가폴) 대표, 최숙정 독일 LH Brands GmbH 이사 등 각계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2018년 국내 화장품 시장 시장 분야별 이슈를 리뷰하고 2019년 국내외 화장품 시장을 전망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중국, 동남아시아, 중동 등 글로벌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전 세계 화장품 시장으로 진출하고 있는 국내 화장품 산업의 현황과 미래 발전 방향을 공유하는 동시에 2019년 화장품 산업의 이슈와 전망을 나누는 자리로 진행됐다. 특히 국내외 최고 전문가를 초빙해 국내외 화장품 산업의 현황과 글로벌 시장 흐름을 전망할 수 있으며 국내 화장품 기업들이 올해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대망의 내년 사업방향을 설정하고 중장기 발전 전략을 수립하는 귀중한 정보를 공유하는 기회가 됐다는 평가다.

 

관련태그

2019 화장품 산업 이슈와 전망 컨퍼런스  한태수 솔트리 대표 컨설턴트  K-뷰티  컨퍼런스  세미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