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2℃
  • 흐림강릉 12.5℃
  • 서울 11.8℃
  • 안개대전 12.6℃
  • 흐림대구 13.4℃
  • 흐림울산 14.3℃
  • 광주 13.1℃
  • 부산 15.6℃
  • 흐림고창 12.3℃
  • 흐림제주 19.2℃
  • 흐림강화 10.9℃
  • 흐림보은 11.2℃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3.3℃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중국 리포트] 립케어용품, 중국 색조 화장품 시장 ‘다크호스’ 부상

지난해 립케어용품 수입증가율 101.3% 달성, 티몰 매출 1조 729억 기록

 

[코스인코리아닷컴 정현진 기자] 립케어용품이 최근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며 중국 색조 화장품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코트라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화장품 시장 성장률은 4.3%에 그쳤지만 립케어용품의 시장 성장률은 97%에 달했다. 기초화장품은 17%, 개인 케어 제품 샴푸, 로션 등은 7.7% 성장에 그친 것에 비해 립케어용품의 성장세가 두드려졌다.

 

2017년 중국 대표 B2C 온라인 쇼핑몰인 티몰의 립케어용품 매출은 전년 대비 53% 증가한 65억 5,000만 위안(한화 약 1조 729억 원)을 기록했으며, BB크림을 제치고 온라인 화장품 시장 1위 품목으로 등극했다.

 

영국 시장조사기관 Mintel 2017년 발표자료에 따르면 립케어용품이 중국 색조 화장품 시장에 대한 성장기여도는 2014년 15%에서 2016년 22%로 확대됐다고 전했다. 95%의 중국 도시 여성들이 “6개월 내 립케어용품을 사용한 적이 있다”고 응답할 정도로 중국 도시 여성에게 중요한 색조 화장품으로 자리매김 한 것이다. 또 “단 3가지 색조 화장품만 선택할 수 있다”는 가정을 했을 때 중국 소비자들의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품목도 립케어용품으로 나타났다.

 

중국 립케어용품 수입은 2014년 이후 폭발적 성장세를 유지했다. 2017년에도 전년 대비 100% 이상 급증해 4억 3,958만 달러(한화 약 4,943억 원) 기록을 하며 화장품 수입시장에서도 립케어용품의 견인력이 날로 돋보이고 있다.

 

중국 립케어용 화장품 수입액 추이

 

 

2008~2011년까지 립케어용품의 화장품 수입시장 비중이 하락했으나 그 후 지속 확대됐다. 2017년에는 립케어용품수입이 전반 화장품수입에서 7.5%의 비중을 차지하기도 했다. 중국의 화장품 수입 증가율이 지난해 46%인데 반해 립케어용품 수입 증가율은 101.3%에 달한 것이다. 이는 립케어용품이 중국 색조화장품 수입시장을 견인하는 품목으로 부상했음을 의미한다.

 

화장품 수입시장에서 립케어용 화장품의 비중

 

 

 

또 한국은 중국의 4대 립케어용품 수입대상국이다. 2016년까지 한국은 2위였으나 2017년 증가율이 평균치를 훨씬 하회하며 4위로 추락했다. 화장품 대국이자 프리미엄 브랜드를 많이 보유하고 있는 프랑스가 58.9%의 수입시장 점유율로 1위 유지했다. 2위는 벨기에로 2016년까지 수입시장 점유율이 10% 미만이었으나 지난해 12.1%로 확장했다.

중국 립케어용품 시장 소비자 성별

 

 

립케어용품 소비동향을 보면 90허우(1990년 이후 태어난 세대) 여성이 주력군이다. 알리 빅데이어에 따르면 연간 립스틱 소비량이 5대 이상인 중국 여성 소비자가 300만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90허우(1990년 이후 태어난 세대)의 립케어용품 소비는 전반 립케어용품 시장의 62%를 차지한 반면 50세 이상의 소비자는 2%에 그쳤다.

 

특히 현재 대학 재학 중인 95허우(1995년 이후 태어난 세대)는 44.8%가 매일 립스틱을 사용했고, 47.3%가 립스틱을 늘 소지하고 있으며 20% 이상은 5대 이상의 립스틱을 소유하고 있을 정도로 립스틱은 여대생의 생필품 중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다.

 

한편, 남성 소비자도 잇따라 증가하고 있다. 2015년 1/4분기 중국 립케어용품 시장에서 남성 소비자의 비중은 7.5%에 불과했지만 2017년 1/4분기에는 10%를 넘어선 13.3%로 나타났으며 2년 사이 2배 가까이로 확대됐다.이를 위해 비싼 프리미엄 제품을 선호했으며 중국의 95허우들은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유명 브랜드 제품을 선호하는데 그 비중이 30%에 달했다.

 

또 95허우는 K-립케어용품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세 이하 소비자의 립케어용품 선호도 순위에서 한국제품이 1~4위를 차지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수입이 없고 부모로부터 용돈을 받는 젊은 세대(23세 이하)들은 Dior, Chanel 등 글로벌 프리미엄 제품보다는 색상이 다양한 한국제품을 많이 소비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직장인이 된 28세~35세의 소비자들은 보습효과, 브랜드의 유명도 등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중국 연령별 립케어용품 선호 순위(2015. Q1 ~ 2017. Q1)

 

 

향후 중국 립케어용품의 성장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립스틱 등의 제품은 색조화장품 중의 '입문용' 화장품으로 색조화장품 수요와 더불어 승승장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지 화장품 관련 바이어는 “눈화장법을 익히기보다 립스틱 사용법이 쉽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중국 소비시장 프리미엄화 추세에 맞춰 프리미엄 제품 출시 필요하다. 유로모니터 시장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화장품 시장에서 프리미엄 제품 비중은 2002년 10% 미만이었으나 지속적으로 확대돼 지난해 21%에 도달했으며 향후 계속해서 확대될 추세이다.

 

2021년에는 프리미엄 제품이 24%, 일반 제품이 76% 차지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발맞춰 남성, 유아용 등 사용자를 특정한 제품도 고려해 볼 수 있다. 화장품은 소비자가 여성에서 남성으로 신속하게 확대되고 있으나 남성용 제품 출시가 더딘 편이다. 현재 중국 화장품 시장에는 스킨, 로션, 클렌징 폼 외에는 남성 전용 화장품목이 거의 없는 실정이다. 일부 프리미엄 브랜드들은 최근 피부검사를 거치는 커스터마이징 화장품도 출시하고 있다.

 

관련태그

립케어용품  중국 색조 화장품  프리미엄  중국 시장  중국 리포트



배너